상단여백
HOME 종합뉴스 연예
코와 무릎이 닿게 인사하라고"민아-린아, 혈연 vs 걸그룹 선후배 위계질서 토크! 궁금증UP

'

KBS 2TV <해피투게더3>

해피투게더3'에 출연한 '걸그룹 자매' 민아와 린아가 피 튀기는 자매 폭로전을 벌인다.

매회 뜨거운 화제를 불러모으고 있는 목요일 밤의 터줏대감 KBS 2TV '해피투게더3'(이하 '해투3')의 17일 방송은 '해투동-품위 있는 자매 특집'과 '전설의 조동아리-워너원 특집 3탄'으로 꾸며진다.

이 가운데 '해투동'에서는 연예계 대표 미녀 자매인 걸스데이 민아-워너비 린아, 박은지-박은실-박은홍이 출연해 '현실자매 토크'로 시청자들의 격한 공감과 폭소를 자아낼 예정.

이 가운데 린아는 민아의 만행(?)을 폭로해 이목을 집중시켰다. 동생이지만 걸그룹 선배인 민아가 자신에게 90도 인사를 시킨다고 밝힌 것. 이에 민아는 "장난 삼아 90도 인사를 하라고 했다.

근데 언니 대기실에 놀러 갔더니 진짜로 90도 인사를 해서 놀랐다"고 상황을 설명했고, 전현무는 린아에게 "일부러 민아를 한방 먹인 거 아니냐?"고 물어 웃음을 자아냈다. 그러나 린아는 태연한 얼굴로 "먹이려면 모두가 있을 때 먹여야 하는데 혼자 있었다"고 응수해 폭소를 유발했다.

더욱이 린아는 "민아가 제가 잔소리를 하면 팔짱 끼고 '내가 선배야'라면서 코와 무릎이 닿게 인사를 하라고 수신호를 보낸다"고 덧붙여 민아를 진땀 쏟게 만들었다.

한편 린아는 '해투3'에 나오기 전에 민아가 자신의 입 단속을 시켰다고도 털어놔 귀를 쫑긋하게 만들었다.

린아는 "민아가 '내 이미지가 잘못 비춰지면 우리 집이 휘청거린다'고 으름장을 놨다"고 주장했고 급기야 제작진에게 돌아가는 차 안에 카메라를 설치해달라며 '선수보호'를 요구해 현장을 웃음바다로 만들었다는 후문.

이에 '해투3' 제작진은 "친 자매들이 모인 만큼 버라이어티한 폭로들이 줄을 이었다. MC들 중 유일한 외동이었던 전현무가 '평소에 형제 자매가 부러웠는데, 오늘 행복하다는 걸 느꼈다'고 말할 정도였다"면서 "리얼리티가 살아있는 '현실자매 토크'가 시간가는 줄 모르는 재미를 선사할 것이다. 많은 시청 부탁 드린다"고 전했다.

함께하면 더 행복한 목요일 밤 KBS 2TV '해피투게더3'는 17일 밤 11시 10분에 방송된다.

세종뉴스펜  webmaster@sejongnewspen.com

<저작권자 © 세종뉴스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세종뉴스펜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