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기사 (전체 7건)
시민과 함께 하는 세종시 정무 부시장 강준현
세종시의 이춘희시장은 불철주야 말 그대로 휴식시간과 식사시간 마저도 반납 할 정도이다이렇게 세종시장이 안팎으로 동분서주 분투 하는 시간...
김덕용 기자  |  2017-11-08 19:08
라인
세종역에 이여 고속도로 까지 충북도로 넘어 가나
KTX 세종역이 무산 되는 과정과 서울~세종고속도로 까지 세종시 집행부와 세종시의회의원들에 느슨하게 대응하는 바램에 세종시 행정도시 건...
김덕용 기자  |  2017-10-14 13:38
라인
세종시에 우후죽순처럼 만들어 지는 단체? 이대로 방치 할 것인가!
명분만 그럴싸하게 포장된 위원회 ,연합회,등 숫자로 셈하기엔 수많은 단체들이 세종시 지역에서 필요한 것인지 시민들은 물음표를 던지고 있...
양연모 기자  |  2017-08-20 18:57
라인
甲이 없는 함께하는 언론이 돼야 한다
언론매체는 上, 下 구분이 데서는 절대 안 되며 힘이 약한 언론과 힘이 강한 언론이 구분 되는 것은 언론의 자유가 보장 되는 우리 사회...
김덕용 기자  |  2017-08-07 10:27
라인
KTX 세종역 신설은 해야 한다
세종시 인근 어디서나 충북 지역 땅을 넘어본 시민들을 충북 도민들이 KTX세종역 신설을 극열하게 반대 하는 플랭카드(현수막) 을 눈이 ...
양연모 기자  |  2017-07-30 10:13
라인
일선 지방지 기자는 생활하기 힘들어
정론직필(正論直筆)이 절실히 필요한 이때에, 세종시 언론으로 오래 동안 활동한 기자의 죽음은 지역사회뿐만 아니라, 언론계의 큰 슬픔 일...
김덕용 기자  |  2017-07-28 10:01
라인
올바르게 이용해야 안전한 “회전교차로”
세종시에서 차량을 운전하다 보면 회전교차로를 자주 이용하게 된다. 세종시에는 현재 22개소의 회전교차로가 설치․운영중이며 2...
양연모 기자  |  2017-07-20 15:44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