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지역 세종
세종시 서기관 승진은 이런 공무원이 되야!

세종특별자치시가 출범 하면서 하늘에 별 따기보다도 힘들다는 사무관(5급) 공무원이 대거승진돼 잔치분위기가 된 적이 있다.

그 후 사무관에서 서기관으로 올라 국장으로 승진하여 세종시민를 위해 열심히 일하는 모습이 아름답기도 하다.

특히 그 당시 사무관으로 승진한 공무원 중에는 면석이도 못할 지경에 있는 공직자도 있을 것이고 업무 능력이 있는 공직자도 있다는 것이 세종시청 공무원들은 말들 하고 있는 추세이다.

게다가 현재도 공무원 사회 에서 하는 말이“저런 사람이 어떻게 ‘사무관’이 된는지” 의문을 던지는 입장에 있다.

세종시의 현재 인사 관련에서는 인사부서의 꼼꼼하게 근면성과 성실성을 따지고 업무능력추진과 근평 위주로 승진인사를 하는 것으로 세종시민들은 대략 알고 있는 편이다.

얼마 전 읍. 면장을 시민이 직접 선출하는 자유방식을 세종시 집행부(시장,이춘희)는 과감하게 도입해 많은 시민들에 호평을 받았다.

세종시 집행부의 과감한 결정에 힘입어 현재 읍, 면의 행정과 민원업무는 그 어느 때보다도 평온하다.

이러한 것을 볼 때 적어도 ‘서기관’ 승진인사 만 이라도 주민선출은 아니라도“ 함께 일하는 직원들 의견에 귓을 기우리는 것도 좋을 것 같다

일 할 수 있는 승진 대상을 속속들이 알 수 있는 부분은 함께 일하는 직원들이 그 누구보다도 낫다고 생각된다.

일하는 능력, 성격과 추진력등 다방면을 갖춘 서기관들이 승진 되여 세종시가 추진해야 할 일들을 세종시 집행부와 함께 해야 한다.

세종시의 인사에 좋은 점수를 받는 것은 과거처럼 학연. 지연. 인맥이 통하지 않고 적절한 인사를 하기 때문 일 것이다.

김덕용  ngoyong@hanmail.net

<저작권자 © 세종뉴스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덕용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