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지역 세종
세종시의회 의원들이 갑질,월권행위 자주 한다?...의원들에 갑질과 월권은 시민을 욕 먹일 뿐 전혀 시민들께 도움이 안된다...
월권행위를 일 삼는 세종시의회 전경

지난 30일 교육안전위원회가 성립전 예산 행정감사를 하는 과정에 세종시의원들은 “무식과 공부좀 하라는 시민들에 따가운 질타와 월권,갑질을 한다"는 말을 피하기 어려워 졌다.

‘성립전 예산’의 정의는 ‘재해구호및 복구와 관련하여 예산 성립 이전 에 라도 전액 집행해도 된다..고 법으로 규정하고 있다.

사실법이 규정 돼 있어. 세종시 안전관리 부서는 ‘폭염피해를 저감하기 위해 호수공원 세호교에 120미터 정도 설치한 소위 ’쿨링포 설치‘ 한 것을 가지고 월권이 도가 넘는다는 지적을 받고 있다.

특히 상병현의원과 윤형권의원의 감사 질책에 “갑질을 넘어 월권행위”라는 시민들에 질타를 받기 충분 하다는 말이 나돌 정도 이다.

문제가 된 호수공원 세호교설치 예산은 ‘행안부 특별교부금 사업’으로 전액을 중앙정부 예산으로 설치 한 것이다.

게다가 특별교부금 예산 확보를 따기 위해 안전관리 부서의 직원들은 ‘행안부’를 수십 차례 방문하여 예산을 확보해 시민안전 우선사업을 한것 뿐인데. 우리에게 돌아온 것은 “허탈한 질타”라며 그 누가 중앙부처의 예산을 힘들게따. 세종시 안전관리에 노력을 할 것인가 의문을 던졌다.

더욱이 의원들이 “성립전 예산을 전혀 모르는 것 같아 아쉽다” 라며 세종시의원들이 무식하고 갑질과 월권‘으로 만 머리를 돌리고 있다는 말을 하는 신도시 시민도 있다.

한편 성립전 언론 보도를 접해 기사를 본 시민들은“ 한두 번도 아니고 수차례씩 행정감사 과정에 막말과 월권행위를 일삼는 세종시의회의원들에 좌질이 실물 난다” “이번 기회에 의원들을 가라 치우는 것이 났다”고 말했다.

 

김덕용  ngoyong@hanmail.net

<저작권자 © 세종뉴스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덕용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