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지역 세종
“금배지거저주었다" 는 말은 듣지 말아야

 

나라와 국민을 위해 정치를 하려면 국회의원에 당선하여 국회에 입성해야 한다는 것을 모르는 사람은 없을 것이다.

예전에는 국회의원이 되려면 출마 지역구에 오랜 시간을 공을 들여 봉사나 대소사등 지역의 내 손바닥 보듯이 두루 살피며 많은 시간을 봉사한 인물을 주민들은 당선 여부를 판가름 했다.

불가 수년 전 만 해도‘학연. 지연. 출신지를 판단하여 국회의원을 선출 하는 시기가 있었다.

요즘은 정치 사항이 변하여 지역 안배는 뒷전으로 밀리고 후보로 나오는 출마자 이력조차 알지 못하고 선거 벽보나 우편물로 받는 내용으로 내가 누구를 뽑을 것인가 를 선택해야 한다.

후보 의원으로 나오는 인물을 검증 할 시간 조치 없는 사항에서 주위에 권유와 본인의 지지 당. 일 잘하는 정치 정당에 묻혀 당선이 판가름 됄 뿐이다.

내가 찍은 후보가 의원 임기 동안 나라와 지역을 위해 살을 깎는 마음으로 일할지는 훗날 지역민이 판단 할 것이다.

적어도 지방의원과 나라정치를 하는 국회의원은 ‘지역에서 덕망 받고 저 사람은 시민을 위해 살신성인의 정신이 있다는 평을 평소에 듣는 후보가 지방의회와 국회의원으로 입성해야 한다.

요즘처럼 일부 시민들이 흔히 말하는“거저주워 쉽게 당선됐다”는 말을 듣지는 말아야 할 것이다.

특히 세종시는 새로운 도시를 구성 하다 보니 각양각색의 시민들이 세종시에 둥지를 틀고 있어 정치하는 정치인과 의정활동을 하는 인물들 역시 검증을 거치지 못한 인물들이 대다수 이다.

사정이 이렇다 보니 정치권에 있는 인물들은 잠시 있다가 사라지는 도깨비 불 같은 입장이며 우리 속담에 ‘코도 안 풀고 ’거저먹었다’라는 말이 있듯이 세종시의 정치꾼들에 현 주소이다.

세종시는 앞으로 완벽한‘행정수도완성’의 꼭짓점에 있어 당선 증을 “거저주워”다고 하여 흥청망청 우두머리 권력자 인양 행동하는 것은 조심해야 할 것이다.

오르지 지역구 발전과 시민을 섬기는 마음을 가슴 속 깊이 새긴다면 세종시에서 거저 먹은 정치인들도 초선이 2선.3선도 가능하여 다선의원으로 시민들은 지지 할 것이다.

 

김덕용  ngoyong@hanmail.net

<저작권자 © 세종뉴스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덕용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