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지역 세종
"재난지원금"을 경제회복 디딤돌의 기회로

정부의 한시적인 지원제도 국민생활 안전과 지하경제회복 지원을 목적으로 하는 긴급재난지원금이 국민 모두에게 40~100만 원 정도가 정부에서 가구당 지급 되고 있다.

나리 전체 국민이 수개월째 경제적으로 혼란 속에서 깊은 수령에 있을 때에 정부의 긴급재난금 지급은. 가뭄에 단비처럼 국민들에 각 가정에 어두움 그림자를 사라지게 했다.

코로나19로 매우 어려울 때 국민들은 긴급자금으로 숨통이 트인 가정들은 가족들과 간단하게 외식을 즐길 수 있는 여유에 즐거움을 되찾고 정부의 적기의 처방에 감사 하는 분위기이다.

긴급자금으로 그 동안 가정에 필요한 물품 내지는 생활 도구를 구입 하는 등 경제회복의 목적에 따라 이용 되는 것이 경제회복이 눈에 보일 정도 이다.

국민들에 지급되는‘긴급재난지원금’은 국민생활 안전과 소상공인들에 경제회복이 한시적으로 운영되는 제도에 정부의 극단 처방 일 뿐. 앞으로는 모든 국민 개개인들이 허리띠를 졸라매고 나라를 위해 어떻게 해야 하는지 관심을 기우려야 한다.

국민생활안전자금은 조선 정부 수립 처음으로 현 정부가 긴급재난금 지급을 하는 대한민국 최초의 재난금으로 나라와 국민들이 그 만큼 어려움에 처해 있다는 것을 알 수 있다.

나라에서 지급하는 긴급안전자금이 “꽁돈”이라고 하여 흥청망청 사용해서도 절대 안 되고 그렇다고 주위 지인들과 음주. 가무문화에 접근해서는 더욱 안 되는 일이다.

요즘 흔히 하는 말들이“나라돈은 없어서 못 먹는다”는 표현이 지역사회에서 흘려 나올 정도이다.

이렇다고 하여 ‘재난안전자금’이 나라 돈이라고 생각해 소홀하게 사용 한다면 나라의 위기는 강 건너 불구경 하듯 앞날을 기약 할 수 없는 경제 위기사항이 돌발 할 것이라는 것을 우리는 명심해야 할 것이다.

나라에서 가구당 지급하는 긴급재난금은 1인당 40만원이지만 40만원의 가치는 1인당 수천에서 수억 원 가치를 가진 나라의 몸통의 절반을 국민들에게 지원 되는 수혈에 가깝다.

이러한 긴급재난금을 헛되이 사용해서는 안 되고 꼭 가정에 필요 한 것에. 사용해야 한다.

“위기가 위기를 오게 만든다”는 말이 있듯이 정부의 어려운 결정에 국민 모두가 함께 노력 하여 극복을 이겨 내야 할 것이다.

 

김덕용  ngoyong@hanmail.net

<저작권자 © 세종뉴스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덕용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