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지역 세종
세종시민의 발이 되기 위해 달린다....세종도시교통공사는 세종시민의 안전운행과 시민의 발이 되기 위해 오늘도 세종도시교통공사의 버스는 달려...

세종시 지역 구석구석을 달려가 주는 ‘세종시도시교통공사’의 BRT.시내버스. 읍면노선 버스등은 오늘도 발이 되여 세종시민을 위해 묵묵히 달리고 있다.

새벽이른아침 부터 조별로 출근 하는 버스기사의 첫 교육이 ‘시민불편과 안전운전에 시민들이 불편함이 없는 것과 코로나19로 인해 시민들에 안전관리 중점에 세종도시교통공사 배준석사장은 신경을 곤도 세우고 있다.

특히 배준석 사장은 배차가 끝난 버스를 그날그날 점검해 시민들이 버스에 오를 때 깨끗한 이미지와 산소 같은 실내공기에도 많은 관심을 가지고 늘 공사 직원들과의 소통을 하고 있다.

공사 측은 버스노선 구간 중에 위험 구간을 일일이 체크해 “그 구간을 조심 하라”며 안잔 교육도 하고 있으며 시민들에 안전사고도 중요 하지만 버스 기사가 사고가 나면 그 구간을 이용하는 시민들이 불편하다”며 안전운전을 강조 하고 있다.

이에 공사 소속의 고운동을 경유 하는 여 버스기사는“공사 이사장의 안전운전에 대한 교육이 지날 칠 정도의 안전운전에 신경을 세우고 있다”며 “운전대를 잡는 순간부터 시민안전운전에 있다”고 답 했다

또한 고운동의 주민은“개인자가용 차가 필요 없는 곳이 세종특별자치”라며“세종에 거주 하는 것이 ‘교통행복’이라고 말”했다

한편 교통공사의 취재에는 응 하지 않았지만 직원에 말에 따르면 “이춘희시장과.조상호 경제 부시장,배준석사장의 완고한 시민사랑에 따라 빈틈없는 안전운전”에 “세종도시교통공사는 시민의 발이 되기 위해 노력 하고 있다”고 말문을 흘렸다

 

 

 

김덕용  ngoyong@hanmail.net

<저작권자 © 세종뉴스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덕용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