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지역 세종
세종시와 주변도시 통합은 절대 안 돼 !...행정수도로 가는 길도 산 넘어 산인데...대전.공주 통합은 아직은 시기상조...
37만 세종시민이 이용하는 세종시청

‘행정중심복합도시’세종시 완성은 8만 연기군민들이 똘똘 뭉쳐 만든 연기군민들에 목숨보다도 값지게 완성한 행복도시이다.

수백 년을 살아온 조상의 생활 터전을 정치권의 장난으로 한동안 ‘기업도시 유치로 몸살을 겪고 있다가 성난 8만 연기군민들은 어린아이. 노약자 할 것 없이 밤. 낫을 가리지 않고 행복도시 원안사수’를 외친 결과 세종시는 행정수도 가 건설 되 가고 있다.

특히 세종시민의 목숨보다도 귀한 행복도시가 요즘 희귀한 악성 루머가 세종시에 번지고 있는 것에 세종시민들은 아연질색하며 시민에 목숨보다도 귀한 세종시를 지킬 각오에 있다.

희괴한 악성 루머는“공주 시와 대전 인근까지 세종 시로 편입 하자는 루머가 정치권과 인근주변 지역(공주. 대전)에서 흘려 나오고 있다.

인근도시 편입은 국가의 균형발전에는 도움이 가능 하지만은 아직은 시기상조라는 것이 그 당시 연기군민 원주민들이 하는 말이다.

행정수도도 미완성 인데다가 현재 겨우 ‘국회의사당 분원’조차도 명확하지 못한 상태에서 ‘주변도시와 통합 운운 한다는 말은 세종시민들을 또다시 세종시민을 핫바지 구렁텅이로 넣는 말들이다.

만의하나라도 세종시 집행부와 정치권에서 흘러나온 이야기라면 “세종시민을 이용하여 두 번 죽이지 말고 행정수도 이전에 힘을 쏟아야 한다”고 세종시민들은 지적하고 있다.

힘들게 완성한 행복도시 세종시를 가지고 빈말이라도 나오는 말조차 듣기 싫어하는 것이 세종시민이라는 것을 명심해야 한다.

세종시를 반듯하게 완성 후 세종시가 넘칠 때 그때 가서 편입도 하고 통합도 가능 하지만 세종시민의 의견도 듣지 않고 일부 정치권에서 장난삼아 하는 말이라면 지금이라도 휴지통에 넣어야 한다.

명품도시 세종시 완성은 오로지 세종시민이 만들어 가야하고 세종시집행부가 힘께 만들어 훗날 후손들로 부터 “행정수도 세종시는 세종시민들이 완성 했다”는 소리를 원 하고 있다.

 

 

김덕용  ngoyong@hanmail.net

<저작권자 © 세종뉴스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덕용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