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지역 세종
30년 정도 되서야 활짝 핀 민주의회 꽃 !
민주주의 꽃 피운 세종시의회 전경

풀뿌리 민주주의 지방자치법에 따라 의회 독립이 30년이 지나서야 세종시의회가 비로서 독립 인사권과 의회운영권을 가지게 돼. 의회 위상과 의회의 운영 존재가 확실하게 됐다.

세종뉴스펜 김덕용국장

의회의 우선 목적인 견제와 집행부감시등을 집행부의 눈치를 보지 않고 의회 민주주의 근본인 풀뿌리 민주를 이루게데. 38만 세종시민과 의회 독립구성과 인사권 행위를 의회가 운영하는 것에 시민들은 환영 하고 있다.

세종시집행부의 별도지휘를 받지 않고 세종시의회 자체에서 인사권을 잡고 있어 능력 있는 직원은 의회에서 승진도 할 수 있고 시민을 위해 일할 수 있는 공간이 확보돼 능력이 있다면 승진도 가능해 떠나고 싶어 하는 공직자 보다는 의회에 오고 싶어 하는 공직자가 늘어 날 것으로 판단된다.

지금까지는 능력이 못 미치는 공직자가 잠시 머물다가 타 부서로 가는 것이 세종시의회의 인사에 문제점이라고 공직자들이 하는 말에서 알 수 있다.

인사권 독립으로 새롭게 탄생한 세종시의회가 앞으로 나갈 길은“30년 만에 운영 되는 의회가 지난 세월 처럼 집행부의 눈치 볼 필요 없이 민주주의 의회”로 새롭게 탄생해야 한다.

또한 의회 인사권 역시 세종시의회 의원들에 부탁을 받고 인사에 관여 하는 것 역시 사라 져야 한다.

의회 인사는 의회 사무처에서 근평 점수와 자질 능력 평가에 따라 운영하여 능력이 있는 사무처에서 자유롭게 인사를 배분 하게 해야 한다.

세종시의회 인사가 전처럼 의원들에 의하여 인사가 죄. 우지 된다면 인사권독립은 하나마나 하는 염불에 그치고 만다는게 의회를 우려 하는 시민과 세종공직자들에 목소리 이다.

30년 세월의 시간이 지나 풀뿌리 민주 의회 꽃이 활짝 핀 민주주의 꽃을 시들게 할 수는 없는 것 이다.

세종시의회 의원들도 세종시집행부의 견제와 감시 외에는 인사에 관여 하지 말고 세종시 발전과 시민를 챙기는데만 몰두 하는 것이 의회의원의 본분이라는 것을 명심해야 할 것이다.

 

 

김덕용  ngoyong@hanmail.net

<저작권자 © 세종뉴스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덕용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