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지역 세종
국민의힘은 세종시민과의 약속을 지켜다!...야당 10년 집권을 하면서도 세종시와 세종시민들을 우롱하기를 반복...
국민들에 정권교체 힘 입어 대통령 당선후 취임식에 오르는 대통령 내외 분

세종시 행정수도완성은 지난번 국무회의를 윤 대통령은 헌정 사상 세종시 정부 청사에서 열어 세종시민들과 국민들에게 행정수도세종시를 부각 시킨바 있다.

그 후 대통령 세종집무실법 국회 본회의 통과를 해 세종시는 명실상부 행정수도 완성 토대의 위상을 갖게 됐다.

이렇게 집권당의 여당은 비대하진 전국을 골고루 분산 하여 ‘통합. 협치를 유도 하는 국민을 위하는 정치 살림을 하고 있다.

그러므로 세종시 행정수도완성은 집권당이 강하게 추진하는 것만이 100% 성공 할 것이라고 세종시민들은 믿고 있다.

이전의 거대 민주당은 수도이전 세종완성은 말로만 하는 이전으로 꼬물 꼬물닥 쓰지 않는 서랍 속에 처박아 놓고 있다게 윤석열 정부가 들어오면서 대통령세종집무실법을 국회 본회에 통과 시켰다.

또한 하늘에 나는 새들도 그 당시 10년의 정치를 한 민주당의 작게 호령을 하면 기절 할 정도의 권력을 이용하여 ‘조국과 추미애’ 같은 인물을 등장 시켜 지금에 윤석열 대통령을 만들었고 국민들에 정권교체의 심판을 받았다.

오죽 하면 문재인 대통령 까지 청문회와 재판 중인데도 불구하고 “조국을 이제 그만 해도 되지 않을까요.라고 감싸는 말을 할 정도 이니 민주당이 썩을 때로 썩을 정치를 한 것을 세종시민과 국민들은 너무나도 잘 알고 있다.

민주당 정치가 이렇다 보니 민주당을 신임 하지 못하고 국민들은 정권교체 의 심판을 받아 윤석열 대통령을 지지 했다.

세종시민 역시 이번 세종시장 선거에 있어 어떠한 후보를 선출해야 하는지는 너무 잘 알고 있으며. “권력욕심을 가진 자는 세종시장의 자격이 없다”는게 “세종시민들에 강력한 항의와 그들만 챙기는 야당이 싫다”고 말 할 정도 이다.

 

 

김덕용  ngoyong@hanmail.net

<저작권자 © 세종뉴스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덕용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