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종합뉴스 사회
"세종지역 유림회는 피를 토하는 마음을 담아 의료인들에 행태에 분노하고 있다"21일 세종시 유림 일동 성명 발표…의료인 성찰·현장복귀 촉구“인술 펼치는 의료인, 환자 곁으로 복귀해야”
의료인들은 현장에 복귀 하라는성명서 발표

 

"세종지역 유림회는 피를 토하는 마음을 담아 의료인들에 행태에 분노하고 있다"

21일 세종시 유림 일동 성명 발표…의료인 성찰·현장복귀 촉구“인술 펼치는 의료인, 환자 곁으로 복귀해야”

“생명 살리는 측은지심 펼치겠다는 거룩한 초심 되새기길 바라”

 

세종시 유림 일동이 최근 의료대란과 관련해 의료인의 성찰과 의료 현장으로 즉각적인 복귀를 촉구했다.

세종특별자치시 유도회(儒道會)본부회 연기향교·전의향교 회원 일동은 21일 세종시청 정음실에서 “우리 사회를 갈등과 대립으로 내몰고 있는 의료대란을 더 이상 좌시만은 할 수 없다”며 성명을 발표했다.

이날 세종시 유림을 대표해 연단에 오른 김준회 세종 정·경연구회장은 의사는 환자 곁을 지키는 인자의 모습이어야 한다며 의료인들이 환자 곁으로 복귀하기를 유림의 이름으로 간고한다고 호소했다.

그는 “우리 민족은 인간 본성의 4가지 덕목 중 인(仁)을 으뜸으로 여겼는데, 이는 사람이 날 때부터 마음에 지닌 측은지심”이라고 강조하고 “병마에 시름 하는 환자를 보살피고 치료하는 것이야말로 인의 출발”이라고 역설했다.

이어 의술을 인술(仁術)로 부르는 것은 사람을 살리는 어진 기술이라는 존경의 의미라며 의사의 한자도 스승 사(師)자를 써서 박사, 율사가 선비 사(士)자를 쓰는 것과 구별된다고 부연했다.

그러면서 최근 의료인들이 병마와 사투를 벌이고 있는 환자의 고통을 외면한 채 죽어가는 환자 곁을 내팽개치는 것을 더는 지켜볼 수 없다며 즉각 환자 곁으로 복귀할 것을 요청했다.

특히 “환자가 응급실을 찾아다니다가 의사가 없어 사망하는 황망한 상황에 무엇이 더 갈급한가”라며 “어떠한 경우에라도 인명을 볼모로 자신의 뜻을 강요하는 것은 의료인의 본분이 아니”라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우리 세종시 유림회원 일동은 어른의 이름으로, 인의예지를 숭상하는 유림의 이름으로, 인간의 이름으로 의사 선생님들께 고한다. 즉각 환자 곁으로 복귀하시라”고 촉구했다.

의료인들이 환자 곁으로 복귀한 다음에 더 나은 의술을 펼치는 데 필요한 것이 있다면 그때는 유림이 나서 힘을 보태겠다는 뜻도 밝혔다.

동시에 이번 의료대란을 대처하는 정부 관료에 대서는 “국민의 공복인 정부 관료가 시간이 걸리고 힘겹더라도 최고의 지성을 발휘해 슬기롭게 이번 사태를 해결해 줄 것을 학수고대한다”고 당부했다.

끝으로 “어떠한 경우라도 환자 곁을 떠나는 것은 의료인으로서 도리가 아니”라며 “생명을 살리는 인술을 펼치겠다는 거룩한 초심을 되새겨 주기를 바란다”며 의료인의 현장 복귀를 재차 호소했다.

장선국  ngoyong@hanmail.net

<저작권자 © 세종뉴스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장선국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