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지역 충남
양승조 후보 “악의적 민심왜곡 여론조사는 철저히 조사해야”6·13 지방선거 일부 여론조사 신뢰성 의심
양승조 지사 후보

양승조 더불어민주당 충남지사 후보는 “악의적 민심왜곡 여론조사는 철저히 조사해야”한다고 주장했다.

그는 “6·13 지방선거관련 일부 언론의 여론조사 신뢰성에 의심스러운 정황이 드러나고 있다”고 말했다.

그는 “비슷한 시기 조사된 여론조사에서 특정 언론의 여론조사만 유독 그동안의 조사 추이와는 전혀 다른 판이한 결과가 나왔기 때문”이라며 강하게 비난했다.

맹창호 대변인은 22일 논평을 내고 “6·13지방선거 일부 여론조사의 신뢰성에 문제가 있어 보인다”며 철저한 조사를 촉구했다.

논평 등에 따르면 KBS와 한국일보는 여론조사기관 한국리서치에 의뢰해 지난 11~12일까지 충남 19세 이상 남녀 800명으로 대상으로 유선전화 임의걸기(RDD)과 통신사 제공 휴대전화 가상번호를 사용해 여론조사를 실시했다.

조사결과 양 후보는 46.8%를 얻어 20.4%에 그친 이인제 자유한국당 후보에 2배 이상 앞섰다. 두 후보 간 격차는 26.4%P에 달했다. 당선가능성 조사에서는 양 후보가 53.1%로 17.0%에 그친 이 후보를 3배 이상 앞지른 것으로 나타났다.

그러나 충남신문과 GNN뉴스통신이 여론조사기관 세이폴에 의뢰해 지난 17~18일 충남 도내 19세 이상 남녀를 1100명을 대상으로 조사한 결과는 앞서 여론조사 내용과 딴판이다. 양 후보 지지율이 43.9%로 이 후보의 40.2%와 불과 3.7%p 초박빙으로 발표됐다.

이에 맹 대변인은 “충남신문에서 발표한 여론조사 결과는 최근 5건의 언론사별 여론조사 추이와 상반되는 것으로 신뢰성 문제가 제기된다”며 반발했다.

또, “조사대상 표본크기 역시 목표사례는 1000명으로 하고는 실제조사는 4권역으로 나눠 1100명으로 하면서 인구가 많은 권역은 적게, 적은 지역은 많은 사례를 할당했다”며 조사의 신뢰성을 의심했다.

양 후보의 지지가 높은 1권역(천안)은 당초 목표할당(293명)의 절반도 조사하지 않은 반면 이 후보에게 상대적으로 유리한 4권역은 2배 가까이 늘렸다.

인구별 조사 역시 19~29세는 당초 목표할당인 158명 대신 79명, 30대는 당초 168명 대신 111명을 조사했다. 50대와 60대 이상 목표할당은 당초 191명과 290명에서 각각 354명과 343명으로 늘리기도 했다.

맹 대변인은 “이처럼 합리적 의심을 사고 있는 여론조사는 철저한 조사가 필요하다”며 “조사결과 불순한 의도가 숨어있다면 일벌백계가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특별취재반  ngoyong@hanmail.net

<저작권자 © 세종뉴스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