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지역 세종
세종시-민주당‘행정수도 완성’보조 맞춘다- 22일 시청서 예산정책협의회…지역 현안·예산 지원 건의
세종시 최초로 집권여당이 행정수도 완성을 위해 논의

세종특별자치시(시장 이춘희)가 22일 시청 세종실에서 더불어민주당과 예산정책협의회를 열고 실질적인 행정수도 완성을 위한 현안과제와 내년 국비예산 건의사업에 대한 당 차원의 지원을 요청했다.

이날 협의회에는 더불어민주당 이해찬 당 대표와 최고위원, 주요 당직자 등이, 세종시에서는 이춘희 시장과 류순현·이강진 양 부시장 등 간부공무원, 서금택 시의회의장 및 시의원 등이 참석했다.

이 시장은 행정수도 완성을 위한 현안과제로 △대통령 세종집무실 설치 △국회 세종의사당 설치에 따른 국회법 개정 △세종시 분권모델 완성을 위한 세종시법 개정에 대한 적극적인 지원을 요청했다.

이외에도 △스마트시티 국가시범도시 조성 △세종 스마트시티 국가산업단지 지정 △미이전 중앙행정기관 등 추가 이전 △세종시 철도 교통망 구축 △종합운동장 건립 예비타당성 대상 선정 등을 건의했다.

이어 이 시장은 △종합운동장 건립 예비타당성 대상 선정 △세종지방법원 등 설치를 위한 법원설치법 개정 △국립민속박물관 이전 및 자연사박물관 건립 등에 대해서도 당 차원의 관심과 지원을 호소했다.

내년도 정부예산안으로는 △국회 세종의사당 설치를 비롯해 △도시건축박물관 건립 △국가상징공원 조성 △조치원 연결도로 및 우회도로 건설 △세종↔청주 고속도로 건설 등이 제안됐다.

이 시장은 또 △보건환경연구원 실험장비 구축 △세종↔서울(세종-안성구간) 고속도로 건설 △도시농업지원센터 건립 등에 대해서도 사업 취지를 설명하고 정부 예산 반영을 요청했다.

이 시장은 “국가균형 발전과 국정운영의 효율성 확보를 위해 대통령 세종집무실 설치가 필요하다”며 “세종시가 행정수도로의 기능을 수행할 수 있도록 집권 여당이 함께해 주길 바란다”고 당부했다.

보다 구체적으로는 “국회세종의사당 설치에 따른 국회법 개정, 스마트시티 국가산업단지 조성 등을 통해 자족기능을 갖춘 행정중심도시로 성장할 수 있도록 각별한 관심과 협조를 바란다”고 말했다.

이 시장은 이어 “국회 세종의사당의 조속한 건립과 더불어 건축박물관 건립, 국가상징공원 조성 등도 내년 정부사업으로 반영될 수 있도록 여당의 적극적인 지원을 바란다”고 거듭 요청했다.

한편, 이날 오전에는 더불어민주당 현장 최고위원회의 및 소속 기초자치단체장과의 간담회가 세종시청에서 열렸다.

김덕용  ngoyong@hanmail.net

<저작권자 © 세종뉴스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덕용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