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지역 세종
행정도시는 연기군민과 충청도민이 피땀에 만들어진 것이다내가 하면 행정도시 건설이 되고 넘이 하면 행정도시가 안되나
행복도시 위헌 결정 후 연기군민이 투쟁 하는 모습

정치권에 꽃이라 불리는 21 대 국회의원선거가 2020 년 4 월 15 일 전국에서 동시에 치러진다

세종특별자치는 현재 더불어 민주당의 당 대표인 이해찬의원이 마지막 임기로 세종시는 두명의 국회의원을 선출 하는 과정에 있다고 한다

세종시의 행복도시 건설은 유명을 달리한 노무현대통령의 비대해진 서울 인구를 골고루 분산과 지금에 서울을 세종시로 옴겨야 한다는 취지에 현재는 행정안전부 까지 세종시로 이전에 있다

지금의 세종은 명실상부한 세종시가 ‘행정수도’로 가는 길목에 놓여 있다

이춘희 세종시장과 이해찬 민주당 대표의 강력한 ‘행정수도완성 ’의지에 세종시는 ‘행정수도 ’의 입지로 굳어지고 있는 가운데 세종시민들은 두분에게 힘찬 응원을 보내고 있다

내년도 세종시 국회의원 후보로 거론 되는 인물이 바른미래당의 김중로 의원과 자유한국당에서는 이완구 전 도지사가 거론 되는 과정에 말들이 솔솔 흘러 나오고 있는 입장에 있다

총선과 지방선거에 후보로 나오는 정치인 들 모두가 능력과 인격을 가진 후보라고 믿고 있다

이들 후보가 문제가 되는 것은 ‘세종시가 정치 놀이터’처럼 생각을 가지고 선거철만 되면 세종시로 나오는 것이 마치 세종시를 정치 놀이터로 여기는 것을 세종시민들은 몹시 못마땅하다는 의견을 던지고 있다

이러한 세종시 정치권 사항에 한 후보에 , 말이 눈에 거슬리는 대목이 “세종시는 도지사직을 내려놓고 행복도시를 지켰다”라는 말이 문제의 소지가 다분하다는 것이다 .

이말을 주장 하는 이완구 전 도지사는 그당시 불과 서너달 임기가 남아 2010 년 이지사는 세종시를 충남도 산하에 넣기 위해 정치를 했던 때이다

이 시기에 행정도시무산저지 충청권비대위 주장에 위하면 “이완구도지사는 행정도시 원안사수와 도지사로서 책임을 다하기 위해 한나라당을 탈당하고 사수투쟁의 전면에 서야 한다”는 성명서을 발표 했다

그당시 한나라당은 행복도시를 강압적으로 행정도시 백지화를 공식화에 접어 들어 백지화 선언 무효화와 원안사수를 위해 사생결단의 투쟁에 충청권비상대책위와 연기군민은 투쟁에 앞장 섰다

이러한 초비상 시국에 "이완구 도지사는 자신의 거취와 도시사직 사퇴 . 지방선거 출마포기 의사를 표명 하였고 그동안 행정도시 위기때마다 도지사직을 걸겠다".고 "공언한 바 있어 . 이러한 의사 표명은 겉으로는 도의적 책임을 다하는 것처럼 보이나 사실 행정도시 사수투쟁에 찬물을 끼얹는 이율배반적인 행위이다". 라고 행정도시 원안사수 투쟁위와 연기군민들은 현재도 회상하고 있다 .

이러한 사항인데 지금에 와서 행정도시를 자신이 만들었다는 용어는 어불성설 일 뿐이다

행정도시는 어느 누가 만든 것이 아니라. 그 시절 연기군민과 사수 투쟁위가 만들었고 그 것을 번듯하게 만든 것이 이춘희세종시장과 이해찬 의원이 만든 것을 잊어서는 절대 안 된다고 본다

 

 

 

김덕용  ngoyong@hanmail.net

<저작권자 © 세종뉴스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덕용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