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지역 세종
세종시 시의원들 제주도 연수교육 적절한가?

 

세종시의원들이 국민청원은 내팽게 치고 제주도호텔로 의정연수

세종시의회 의회의원들이 제1차 정례회 대비 행감 및 조례 결산 심사기법 등 이유로 제주도 호텔로 3일간 의정 연수교육을 떠난 것에. 시민들로 부터 '국민청원에는 관심이 전혀 없다'는  지적을 피 할수 없게 됐다 

세종시가 반쪽이 되는가, 아닌가, 하는 매우 중요한 시기에 정례회 대비를 빌미 삼아 제주도 오션스위츠 제주호텔로 3일간의 일정으로 지난 30일 시민의 세금으로 떠났다

물론 세종시 의정 활동에 필요한 전문적 소양과 실무 역량을 쌓을 수 있는 의정 활동 사례별 교육은 중요 하다

그러나 현재의 세종시가 중요한 것이 의정 연수보다는 대통령 세종집무실 설치가 필요하다는 것이 세종시민들에 주장이다

현재 대통령 집무실 세종설치와 관련해 시민 참여가 매우 저조한. 오늘까지 약 1만삼천 명이 세종시민들이 동참에 참여하였다

앞으로 5월 10일까지 국민청원 참여 2십만 명중 한명이라도 부족 하면  대통령 세종집무실설치는 물거품이 된다  

의정 연수 일정표

사정이 이런데도 세종시의회 의원 18명과 사무처 직원 17명. 모두 52명이 제주도로 의정연 수를 갔다.

많은 세종시민들이 말하길“ 국민청원이 코앞인데 어떻게 하려고 하는지 이해를 못 하겠다”라며 “이들 의원님들은 세종시민이 아닌 것처럼 보인다”며 의원들을 비난했다.

또한, 세종시장과 세종시 공무원들은 한 시민 이라도 국민청원에 동참시키려고 틈이 나는 대로 국민청원에 참여해달라고 아우성인데 “이들(의원)은 왜 이런지 모르겠다”라는 표현으로 의원들께 돌맹이를  던지는 분위기이다

세종시 의원들은 의정연수를 뒤로 밀더라도 본인의 선거 출마 지역에 가서“국민청원에 참여를 종용해도 될까 말까 하는 처지에 있는데도 이 중요한 시기에 제주도로 의정연수는 말도 안 된다”며 시민들은 아쉬움을 토로했다

한편 세종시의회 정문에 “대통령 세종집무실 설치에 동참하라”라는 "현수막 표기가 웃음이 절로 나온다"며 “세종시의회 의원들의 운영에 허점을 보는 듯하다”라며 세종시의회를 꼬집없다

김덕용  ngoyong@hanmail.net

<저작권자 © 세종뉴스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덕용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