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지역 세종
세종시의 환경직 공무원은 많은 업무에 시달리고 있다...내방 하는 민원인과 업무에 시달리는 현실과 환경직 공무원은 승진도 뒤처지는 늘 고달픈 상태 ….
시민의 건강과 밀접한 미세먼지 .공장에서 발생 되는 대기.수질 오염 등 많은 업무에 시달리는 환경직 공무원

세종시청 환경정책과는 시민들의 건강하고 쾌적한 삶의 질 향상을 위해 전 직원이 혼연일체가 돼 업무를 하고 있다 .

세종시는 2030년까지 개발이 예정되어 있어 개발과정에 발생하는 각종 환경문제로 인해 주민 민원을 처리해야 하는 환경정책과 직원들이 고생하는 모습을 보는. 시민들은 많은 고마움을 가지고 있다

세종시 출범 초기부터 지속해서 제기되어온 각종 환경문제는 주민 생활근거지 주변에서 시행되는 각종 공사로 인한 비산먼지 , 소음 민원과 아파트와 상가가 근접되어 발생하는 음식점 , 세탁소 등의 악취 등 생활환경문제 등을 환경정책과 직원들은 묵묵히 해내고 있다

도농복합시로서 점차 도시화로 가는 세종시의 특성상 기존에 운영되는 축사로 인한 악취 , 해충 발생 등으로 인한 축사 허가취소 민원 , 신 규 축사허가를 반대하는 민원 등으로 환경정책과 사무실은 하루도 조용한 날이 없을 정도이다 .

또한 대기 , 수질오염 물질 배출사업장으로부터 발생하는 환경오염물질로 인한 주민 피해와 관련한 민원. 들짐승으로 피해를 본 농민들의 민원처리 또한 환경정책과 업무 중의 하나다 .

이런 각종 환경 민원을 처리하기 위해 환경정책과 직원들은 휴일 환경민원 기동처리반을 편성해 휴일과 주야를 반납하며 민원처리에 열정과 노력을 쏟고 있다 .

환경직 공무원들은 숙명으로 받아들이고 업무를 보고 있지만 , 환 경직이 아닌 다른 직렬 직원들은 세종시청에서 가장 피하는 부서로 생각하고 있으며 , 발령받은 직원들도 하루라도 환경정책과를 떠나고 싶어서 하는 실정이다 .

보람동에 거주하는 강 모 씨는 “늘 쿵쾅거리고 분진이 휘날리는 날이면 환경과에 민원을 접수만 하면 하루에도 수십 번씩 민원을 처리해 주는 것 “이 “고마우면서도 어느 때는 미안한 마음을 가지고 있다 ”라며 “묵묵히 시민만을 위하는 환경직 공무원이 고맙다”라 는 말을 덧붙였다.

이에 환경정책과의 권영윤 과장은 “막중한 업무와 민원으로 인해 마비될 정도 인지는 몰랐다며 환경직 공무원의 고충을 실감 했다 ”라며 오로지 세종시장이 강조하는 “시민들이 건강하고 쾌적한 삶의 질 향상을 위해 초심 ”을 잊지 말라 ”는 지시에 따라 직원들이 고맙다는 말을 흘렸다 .

한편 환경에 관심이 갈수록 높은 세종시민을 위해 환경의 안정적인 운영을 위해서는 “환경에 대한 지식과 경험이 풍부한 환경직 공무원이 환경정책을 맡아 세종시의 환경을 이끌어 갈 수 있도록 해야 한다 .”는 여론몰이가 형성되고 있다

 

 

홍경자  ngoyong@hanmail.net

<저작권자 © 세종뉴스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홍경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