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지역 세종
세종시 곶간지기 ‘조상호’가 온다!

세종시 곶간지기 ‘조상호’가 온다!

세종뉴스펜 김덕용국장

세종시가 힘들 때면 ‘어디에 있던 번개 같이 달려오는 ’정책참모’ (前) 조상호 실장이 이번 세종시 정무부시장으로 부름을 받고 다시 온다.

내년 총선과 국회의사당 분원 유치에 세종시가 ‘완벽한 행정수도’ 로 가는 과정에 ‘청주,대전 인근 도시에서 발목을 잡고 있는 시급한 사항에 (前) 이춘희 시장의 비서실장 조상호정책 전문가의 세종시 정무부시장 내정설에 ’행정수도‘를 열망하는 세종시민들은 적극 환영하는 분위기 이다.

이해찬 민주당 대표가 2016년 무소속후보의 총선을 돕기 위해 이해찬 캠프로 합류 했다가 성과를 이루고 세종시청 비서실장으로 복귀하기도 했다.

이렇게 조상호실장은 세종시가 힘들 때나 굿은 일을 가리지 않고 세종시 발전과 세종시민들에 ‘상머슴’에 세종시와 세종시민만을 위하는 최전방 사선에 있는 게 조 실장 이다.

세종시가 자급자족의 ‘행정수도’ 건설과 세종은 ‘시민이 주인 이다’는 사명으로 세종시를 이끌어 갈 적임자는 “이춘희세종시장과 조상호 실장”이 세종시가 처한 성난 파도를 거뜬히 헤쳐나갈 것이라고 세종시민들은 말하는 입장이다 .

“내가 하면 로맨스이고 남들이 하며 잘못” 이라는 시대적 착오가 통하는 시대는 지냈다. 누가 그 자리에서 세종시 발전과 시민을 위해 현실적으로 노력하는 자가 진정한 세종의 애국자이다.

세종시와 세종시민과 뜻을 함께하며 소통하는 이번부임 한다는 조상호실장을 ‘꼼꼼한 세종 창고지기’라는 것을 많은 시민들은 믿고 있다.

김덕용  ngoyong@hanmail.net

<저작권자 © 세종뉴스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덕용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