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지역 세종
세종시 국회법 릴레이 시위는 언론적 이다 ?...국회의사당 1인 시위 보다는 36만 세종시민 총 궐기 대회가 필요...
세종시의 모태'연기군'시절 신행정수도 유치 총궐기 모습

 

세종시에 행정수도 이전은 10여 년 전 부터 “세종는 행정수도”라는 꼬리표가 붙어 여. 야 정치인들이 공약을 앞세운 나라의 균형발전과 국회에서 미적미적 통과는 안 된지만 정치인과 세종시민들과의 1호 법안약속 이다.

정치인들이 세종시로 몽땅 국회 이전뿐 아니라 청와대 까지 이전해야 한다고 입버릇처럼 말한 것이 여.야 정치권들은 말들 해 놓고 지금에 세종시는 “배가 바다로 가는 것이 아니라 산으로 가는 꼴” 이라는 게 세종시민들에 성난 목소리 이다.

특히 국회의사당 예산 건립비와 국회 부지 까지 장만해 놓은 상태에서 정치인들에 정치 사리사육 같은 행태는 “나라의발전은 발로 뭉개버리는 모습이라”며 “세종시 발전을 염려하는 세종시민과 정치인들에 말에서 알 수 있는 대목”이기도 하다.

게다가 요즘 국회의사당 상정 조속 처리 하라는 세종시와 시민단체 별 1인 시위 행동으로 인해 국회의사당이 세종시로 이전해 올런지 시민들은 의구심을 갖고 있다.

거대 집권 여당도 하지 못한 의사당 이전을 가지고 세종시민과 1인 시위만으로는 어불성설 같은 느낌을 받는 것이 세종시민들이 생각이다.

이에 많은 세종시민들은 걱정 반 우려 반으로“세종시 집행부의 고생은 충분히 이해는 알지만 릴레이 1인 시위 보다는 36만 세종시민이 똘똘 하나로 뭉쳐 총 궐기대회를 해야 한다”는 말들이 흘러나오고 있다.

한편 세종시에서 활동 하는 시민단체는 “여. 야 정치권들이 행정수도 이전과 의사당 이전을 가지고 주판알을 퉁기는 모습과 오락가락 하는 정치에 격분하여 1인 시위 보다”는 “세종시민 총 궐기 대회를 확산해야 한다”고 강하게 말을 하고 있다.

 

김덕용  ngoyong@hanmail.net

<저작권자 © 세종뉴스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덕용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Back to Top